단평들 그외 기타 등등...

1. 초(민망한) 능력자들

미친듯이 촌스럽게 바뀐 제목에 놀라고
상당히 흥미로운 설정을 이렇게 밖에 못 풀어낸 뚝심없는 감독에 놀라고
A급 배우들의 낭비에 놀라고
아무튼 놀라운 영화

2. 수상한 고객들

별 기대 없이 시간이나 때울까하고 봤는데
꽤나 재미있게 봤던. 나름대로 메시지를 담고 있고 어느 정도는 성공 시키고 있으나
역시 촌스럽다는게 문제.
우울한 박철민은 다신 보고싶지 않다. 자살을 앞둔 사람의 마당극 말투는 정말 안어울려.
배우들 연기는 박철민(못한다는게 아니라 안어울림)을 제외하고는 다 좋은데
특히 자신의 커리어 따위보다 연기 자체를 더욱 사랑하는 듯한 모습으로
애절했던 정선경과 신인 연기자치고 꽤나 밀도 있는 연기를 보여준 임주환에 눈이 갔음.

걍 시간 때우기엔 좋을 거임.
한 번쯤 생각할 꺼리도 있고

3. 고지전

고수가 생각보다 연기를 잘해서 놀랐음. 신하균한테도 눌리지 않을 정도.
김옥빈 별로 안나옴. 근데 인민군복 입은거 귀여움. 아흥
고창석은 그냥 고창석. 슬슬 벽에 부딪힐 때가 되신 것 같은데.
내가 본 류승룡 중 가장 어색하지 않은 류승룡이었고 내가 본 류승수 중 가장 덜 튀는 류승수였음.
이제훈을 주목하라. 딴 사람이 했다면 엄청나게 오글거릴 대사도 이 친구가 하면 뭔가
진짜같은 설득력을 줌. 무서운 재능을 가진 신인.

영화는 머 그냥그랬음. '사람들은 6.25의 마지막은 알지 못한다.'식의 광고 카피는 거의 과대광고에 가깝고
실제 있었던 일을 다뤘다기 보단 6.25라는 전쟁의 특수성을 생각했을 때 있었음 직한 이야기임.
대단한 뭐가 있지는 않고, 적당하다는 느낌. 나쁘진 않다. 칭찬 해줄 수 있을 정도.
참 경제적으로 찍었다는 인상이 강함. 김기덕 제자 아니랄까봐...

4. 심장이 뛰네

독립영환데, 주연배우 고 유동숙 씨가 촬영 후 신종플루로 사망했다고 한다. RIP
그와는 별개로, 영화는 무슨 얘기를 하는지 알 수가 없다. 이건 어려운게 아니라 그냥 못만든거다.
감독이 미국에서 유학할 때 포르노 촬영 현장에서 일하며 느낀 것들을 통해 영화를 구상했다고
들은 것 같은데 별로 상관이 없다. 오히려 감독은 너무 많은 것을 우겨넣다가 길을 잃어 버린 듯한 인상.
여성의 성 욕구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 같이 시작하다가 멜로 비슷하게 끝난다.
(물론 그 사이에 이런 저런 것들이 많이 존재함..)
어딘가 학교의 교수라고 하던데, 가르치는 재능과 만드는 재능은 확실히 다르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