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영화 지껄이기



<명량>을 본지 제법 지났다. 이 글은 전적으로 뒷북이다. 그냥 판 돌아가는 걸 멍청하게 지켜보다가 좀 의아한 부분이 있어서 대충 끄적여본다.

나는 명량이 이 정도 센세이션을 불러올 줄도, 입방아에 오르내릴 줄도 전혀 몰랐다. 그저 '재밌게 만들었네' 정도의 감상이 전부였고, 그렇게 대충 한 6-700만 정도에서 마무리되지 않을까 했다. 천만은 절대로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 이 영화는 못 만든 영화는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잘만든 영화는 더더욱 아니었기 때문이다.

<명량>의 연출은 기본적으로 어려운 과제였을 것이다. 시작, 과정, 결말이 모두 알려져 있는, 말 그대로 패 까고 치는 고스톱같은 것이기 때문이다. 아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만드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그런면에서 나는 이 영화가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 이야기의 연결이 거칠고, 지나치게 조심스러운 나머지 개성같은 건 하나도 없었지만, 허지웅이 '호평'했다는 해전 장면만은 상당히 그럴듯 했기 때문이다. 이 영화는 절대로 이순신의 전기 영화가 아니다. 제목 부터 그러하듯 명량해전을 그린 영화다. 감독도, 관객도 가장 집중할 부분은 그 부분이다. 김한민 감독은 이 점을 잘 알고 있어서, 해전 장면만은 마치 다른 영화가 중간에 삽입된 듯한 느낌마저 들 정도로 잘 찍었다. 리듬도 나쁘지 않고, 특수효과도 적절하다.

물론, 영화가 그것만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냐. 동의할 수 없다. 라고 말한다면 뭐. 그것도 수긍할 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그외의 다른 부분은 심각하게 구리다는 것이다. 이순신은 지나치게 무거운데 그를 제외한 거의 모든 인물들이 너무 가볍고, 악역인 구루지마는 왜 그렇게 후까시를 잡고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가 있는지 전혀 알 수 없는 좆밥이었다. 구루지마 뿐인가. 일본군 전체가 폼만 잡을 줄 아는 병신들이어서 이순신의 극적인 승리가 엄청 쎈 적을 깨부쉈다!라는 느낌이 아닌 와 적군이 존나 많은데 이겼다! 라는 질보다 양에 집중되는 인상이 더 강한 것이다. 이런 부분은 드라마가 완전히 실패하고 있음을 방증한다.

그래서, 나는 이 영화를 절반만 성공한 영화로 생각하려 했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보고나서는, 평가가 조금 더 내려가서 그냥 잘만든 <디워>라는 생각을 했다. 아리랑만 안깔았지 뭐 크게 다른가. 특히 "후손들이 우리가 이렇게 개고생한 줄은 알까?"라는 대사가 나올 때는 참 이게 뭐하자는 플레인가 싶어 헛웃음이 나왔다. 다른 영화에 비해서 전쟁의 뒷편에서 힘써준 평범한 사람들을 비중있게 다룬 것은 칭찬할만 했지만, 이런 식의 연출은 그런 장점을 팍 김빠지게 하는 나쁜 연출이었다고 생각한다. 영화의 마지막, 분명 누가 시킨 것이 분명한(그리고 감독 스스로도 그걸 티내려고 한 것 같다.) 사족처럼 달려있는 것이겠지만 아 진짜 이런 식으로 할거면 걍 하지를 말지 싶은 cg의 거북선이 등장할 땐 아련하게 심형래의 얼굴이 오버랩되는 듯했다.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그래. 그 심형래의 얼굴. 그 얼굴이 <명량>을 둘러싼 논쟁의 트리거였을 것이다. 내가 이 영화를 크게 '국뽕'으로 인식하지 않았던데는 영화가 그런 부분을 직접적으로는 나타내고 있지 않았기 때문이었다.(분명히 감독은 이 부분에 신경써서 거리를 만들려 했다고 생각한다.) 아예 없지는 않지만, 이 정도 수준은 뽕의 기운까지 가기엔 부족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사람은 보고싶은 걸 본다. 하이젠버그 형님께서 존재했듯이 우리는 감기약가지고도 뽕을 제조할 수 있는 것이다. 솔직히 나는 이해가 안가면서도, 좀 당황스럽기도 했다. 하이젠버그니까 감기약으로 뽕을 제조하는거지 일반인은 못하는 것이잖나. 나는 <명량>이 분명 정치권에 이용당할거라고는 생각했다. (물론 그러고 있다.) 하지만 관객들 스스로 엉엉 이순신 장군님 날 가져요 이럴 줄은 몰랐다. 아직도 그렇게 촌스러웠는가? 좀 놀랐다.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은 한다. 리더가 부재한 세상이다. 대한민국은 침몰 중이다. TV만 틀면 시시각각 죽음이 중계되고 있고 불안은 점점 커지고 있다. 그 불안 속에서, 사람들은 이순신을 본 것이다. 이순신은 대단한 리더다. 엄청난 양의 적을 단 12척으로 물리친 최고의 리더! 와아아아 이순신 짱짱맨 우리가 어떤 민족입니까! 이순신 만만세! 흐흐흐흑 사람들은 어느 순간 영화 속으로 들어가 만세 만만세를 외치던 동네 주민들이 되어 있었다. 그러니까, 영화를 스크린에서 본게 아니라 스크린 안에서 본 것이다. 그러니, 내가 봤는데! 이순신을 짱짱인데! 누가 뭐라그래!!! 스크린도 아니고, 스크린에서 한 걸음 더 뒤의 카메라 뒤 위치에서 영화를 보는 평론가들의 말이 고까울 수 밖에 없다. 그런데 절망적인 상황에서 탈영하다 붙잡힌 졸병의 머리를 직접 참수하고, 공포에 물든 병사들을 모아놓고 아예 진지까지 전부 불살라 돌아갈 곳도 없도록 한 이순신은 기억하지 못하는 것일까? 왜 스크린 안으로 들어간 관객들은 모두 백성의 위치에만 자신을 놓는가? 뻔하지. 그게 편하니까.

나는 솔직히 지금 <명량>의 흥행이 무섭다. 이로 인한 '애국'이라는 테제의 강화도 무섭다. 한 쪽으로 의견이 쏠려 다른 쪽을 개무시하는게 이 나라에서 한 두번 일어난 일은 아니지만서도, 그럴 때마다 무섭고 두렵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의 입에서 쏟아지는 '상식', '정의', '정치적 올바름'이라는 말들이 너무 역겹다. 고작 영화 한 편보고도 이럴진데, 정말 영웅 비슷한 사람이 실제로 나타난다면? 아아아... 자꾸 히틀러가 떠오르는 건 멍청하기 그지 없는 나만의 지나친 망상이겠지...

하여간 주절주절 길게도 떠들어 댔는데, 결국 말하고 싶었던 건 모두가 외로운 시절이라는 얘기다. 서로 믿지 못하고, 불안함이 일상인 세상에서는 믿을만 해서 믿는게 아니라, 믿고 싶어서 믿게된다. <명량>은 아무리 생각해도 배 싸움 보는 맛에 보는 영화다. 그 외에는 없다. 주인공은 이순신이지만, 애국심 고취하려고 만든 영화는 아니다. 광화문 앞의 이순신 동상이 문득 생각하니 등골이 오싹하다. 사람들이 박정희를 닮아가는 건 아니겠지..? 아닐거야..........................


덧글

  • 역사관심 2014/08/15 06:24 #

    개인적으로는 이런저런걸 떠나서 무엇보다 한국사의 수많은 전쟁이 영화화가 제대로 된적이 없다는데 큰 갈증이 있었습니다. 그걸 풀어주는 시발점격인 영화라는 점에서 점수를 줍니다. 솔직히 단 한편도 없었죠. 점점 나아지겠죠. 나아져야 하구요. 살수대첩도 눈치보지말고 훗날 좋은 영화로 나와주길 기대합니다 (물론 대첩뿐 아니라 삼국내의 치열한 전쟁도 언젠가는...)
  • 1 2014/08/15 12:14 # 삭제

    한국 역사속의 전쟁을 다룬 영화가 님의 기대를 채워줄 만큼 많지 않은건 흥행은 불확실한데 제작비가 많이 들어서 그런 겁니다.

    한국 역사를 소재로 한 사극은 엄청 많죠.

    이번 명량의 흥행으로 앞으로 한국사상의 전쟁을 소재로 한 영화가 나올 확률이 눈꼽만큼은 오를지도 모르겠네요.
  • 역사관심 2014/08/15 13:04 #

    일단 명량의 흥행으로 한산, 노량은 제작되겠죠. 한국역사를 소재로 한 사극이야 천지죠. 요는 그 수많은 역사적 전쟁, 전투씬을 제대로 영상에 담은 영화가 한국영화사에서도 거의 없다는 것이죠. 그나마 드라마까지 다 쳐도 불멸의 이순신 한편정도랄까요 - 그전엔 80년대 드라마인 조선왕조 500년중 임란씬정도랄까. (주몽때 생각하면 참..격세지감을 느낍니다). 이것도 노하우기 때문에 범죄영화 많이 찍어서 이젠 수준급이 된 것처럼, 이젠 한국전쟁 사극도 한단계 발전하길 바랍니다.
  • 꽁치 2014/08/19 13:20 #

    제작은 근근히 되어 왔지만 스케일이라든가 내용이라든가 애국만세가 일색이라 재미가 없었죠. 말씀하신 부분에서 저도 점수를 좀 주고 싶고, 그래도 해전 부분의 재미가 꽤 알차다는 점이 마음에 듭니다. 전반적으로는 좀... 그렇지만요 ㅎ
  • 2014/08/15 11:03 # 삭제

    뭐 최악대 차악을 뽑는다라면

    독재자가 좋다...

    라고 결론이 나올수도 있을껍니다.


    그나마 진짜 위기를 막아내기라도 한다라면요.

    국민들도 그걸 모를리가 없죠. 다만 실패하면 모든걸 버리는 꼴인데..
  • 꽁치 2014/08/19 13:19 #

    철인정치는 가능할까. 뭐 그런건데.. 철인이 있냐는게 본질인 것 같습니다. 민주주의는 최선이 아니라 차악일 뿐이라서... 어렵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