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크 - 레니 아브라함슨, 2014 영화 지껄이기

'우리 존재 화이팅' 몇 년 전 빵상 아줌마라는 정신나간 양반이 아무렇게나 지껄인 말이다. 이 말은 그 기묘한 분위기와 대책없는 무맥락으로 인해 큰 웃음을 선사했고 인터넷 상에서 유행어가 되었다. 영화 <프랭크>에는 이 말이 가장 잘 보이는 곳이 박혀있다. 그리고 나는 이 영화에 수식된 이 말이, 최근에 본 어떤 영화에 쓰여진 설명문구보다 더 적합해 보인디. <프랭크>는 정말이지 '우리 존재'가 '화이팅'하자는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잘 알려져 있다시피 인기배우 마이클 패스빈더가 영화 내내 가면을 쓰고 나오는 것으로 유명하다. 포스터 전면에 박혀있는 저 이상한 얼굴이 그것인데, 그는 절대로(심지어 샤워할 때도) 저 가면을 벗지 않는다. 그리고 아무도 벗기려고도 하지 않는다. 그저 프랭크의 음악에 대한 천재적인 재능과, 깊은 성찰에 감탄, 또 감탄하며 숭배에 가까운 지지를 보낼 뿐. 

영화는 소론프르프브스라는 발음도 이상한 밴드에 존(돔놀 글리슨)이 우연찮게 합류하면서 시작된다. 개인적으로 이 존의 캐릭터가 무척 재미있었다. 재미없는 직장을 다니며 언젠간 뮤지션이 되겠다는 꿈을 가진, 악상이 떠올랐다며 멜로디를 흥얼거리면 흔하디 흔해서 '구리다'는 말 조차도 아까운 느낌을 주는 끝도없이 흔한 사람. 하지만 SNS상에는 뭔가 대단한 예술적 영감이라도 얻은 듯 떠벌이며 현실의 자신을 조금이라도 잊고 싶은 사람... '평범하다'라는 말로도 부족할만큼 평범한 그는 밴드의 효과음, 테레민 등을 담당하는 클라라(매기 질렌할)과 싸운 키보디스트가 해고되는 상황에 우연히 있게되고, 그 자리에서 밴드의 매니저이자 첫 번째 키보디스트 였던 돈에게 픽업된다. 그리고 그는 프랭크를 만나게 된다.

역시 이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프랭크의 얼굴이다. 우리는 저 가면 안에 마이클 패스빈더가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 하지만 궁금할 수 밖에 없다. '왜'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어떤 사람이 종이로 발라만든 가면을 24시간 내내 쓰고 다니고, '다른 이미지로의 치장'을 하기 위해 다른 가면을 쓰는게 아닌, 가면 위에 화장을 하고 있는 것을 보고 있으면(그로 인해 본인 스스로 그것이 진짜로 자신의 얼굴이라 인식하고 있음을 확인한다면) 끝까지 볼 수 밖에 없는 큰 원동력일 수 밖에 없다.

그렇다고 이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왜'라는 말은 아니다. 나는 이 점에서 감독의 연출이 정말 영민했다고 생각한다. 영화의 마지막, 프랭크의 사연이 밝혀지고 친구들을 만나는 순간, 감독이 프랭크를 통해 전달하고 있었던 것은 가면을 쓰든 벗든 우리를 사랑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따스한 믿음같은 것이다. 그러는 동시에, 이들과 절대 같을 수 없음을 깨닫고 쓸쓸히 이들에게서 빠져나가는 존을 보여준다. 프랭크와 존을 통해 결국 우리는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과 마주하게 된다. 프랭크와 존은 이유는 다르지만, 자신이 아닌 무언가가 되고 싶었던 사람들이다. 그 무언가가 거의 되었다고 두 사람모두 느꼈던 순간(sxsw 공연!) 존은 환희에 차지만, 프랭크는 기절을 하고 만다. 이 둘의 차이는 무엇이었을까?

결국 '나를 나로 만드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묻고 있는 것은 아닐까 싶다. 프랭크는 자기 자신보다 자기를 더 잘 알아주는 클라라와, 바라크와, 나나가 있었다. 그들은 가면을 벗은 프랭크가 돌아와 쭈뼛거리며 노래 가사를 주절거리자 처음엔 싸늘하게 반응하지만, 이내 기꺼이 그에게 반주를 해준다. 반면 존에겐 트위터와 유투브가 있을 뿐이었다. 그 외엔 아무것도 없었다. 그리고 그는 쓸쓸해졌다. 네트워크가 전세계 사람들을 친구로 만들어준다고 아무리 지껄여도, '내가 누구인지' 아는 친구들은 결국 오랜시간 곁에 있었던(설사 그들이 유골과 코코넛 가루를 헷갈리는 병신들이라고 해도) 사람들인 것이다.

극장을 나서면서 오랜만에 따스한 기분을 느꼈다. 가면을 쓰고다니는 또라이의 이야기를 통해 사람의 냄새를 맡은 것 같다. 정말 이 영화는 모두가 봤으면 좋겠다. 좋은 영화다.

덧글

  • 2014/10/12 11:2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